이 책을 읽으면서 우메다 모치오의 <웹진화론>이 많이 떠오릅니다.

비슷한 점들이 많은 이유는 두 지은이가 웹 2.0 이라는 동시대를 살고 있고, 또 이를 비교적 낙관적으로 바라본다는 점 때문이라고 생각해 봅니다.

아래에 비슷한 점과 다른 점을 간략히 적어 보았습니다.

 

비슷한 점

다른 점

인터넷에 대한 우려. 불신 보다 웹 2.0 에 대한 낙관적 견해

미디어 2.0 의 개념 설정

롱테일 현상과 구글 애드센스에 대한 긍정적 견해

아프리카 TV, 오마이뉴스, 네이버, 다음블로거 뉴스, 등 우리 나라의 사례 제시

1인 미디어 시대를 여는 블로그에 대한 기대

미디어 2.0 에 발맞추어 변화했으면 하는 언론의 방향 제시

파워 블로거의 개인 브랜드화에 기대

신문사와 포털사이의 관계 모색

 
<미디어 2.0>을 읽으면서 미디어 산업과 광고산업 그리고 포탈사이트와 신문사의 관계에 대한 꼭지들은 이해가 어려웠음을 고백합니다.

그 중에 관심이 가는 것은 블로그에 관한 꼭지였습니다.

그래서 아래에는 블로그 입문자인 제가 새겨 듣고 싶은 지은이의 충고를 요약 정리해 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외에도, 관심을 끄는 블로그 글쓰기의 유형이라던가, 소통과 공유를 위한 블로그 글쓰기의 유의할 점, 블로그 글의 발행 의 의미를 대자보 쓰기에 비유한 설명 들은 저 같은 초보 블로거 독자를 위한 친절한 설명이고 비유였습니다.


기존 언론의 '의제설정 권력의 분산'의 시대에 어떤 블로거가 되고 싶은가?

 
저 스스로에게 묻는 물음입니다.

이제 시작이라고 스스로 위안 삼아 봅니다만, 어떤 글을 쓸 지, 어떤 형식으로 쓸 지, 독자 타겟팅을 어떻게 설정해야 할 지 등, 아직도 결정해야 할 것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지은이의 말대로 미디어 2.0 시대는 소통과 그로 인한 수정이 특기인 만큼 제가 한 번 설정한 목표도 수정해야 할 것이고, 심지어는 블로그라는 버스에서 내려 다른 것으로 갈아타야 할 상황이 올 수도 있습니다.
읽고 쓰고 생활하면서 자주 또 곰곰이 생각해 봐야겠습니다.


P.S 이 글은 인터넷 서점 알라딘의 서평단 모집 서평 입니다.

Posted by 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