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읽으면서 쉴 수 있겠다는 생각에 그냥 집어든 책입니다.

기대했던 바대로 쉽고 재미있게 읽었음에도, 산만한 느낌입니다.
그래서 기억에 남은 것도 적고, 정리도 어렵네요.
일본식 이름, 메이지 시대, 낯선 방식의 소설, 등 많은 부분들이 낯설어서 그런가 싶기도 합니다.

정리가 안 되어도 짧은 느낌들을 그냥 나열해 보려고 해요

1. 왠지 낯선 일본소설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처럼 현대 또는 몽상을 배경으로 하는 소설에서는 일본이라는 이질감을 별로 느끼지 못했는데, 메이지 시대부터 태평양 전쟁까지를 배경으로 하는 이 책은 왠지 모를 이질감을 느끼게 됩니다.
격변과 전쟁으로 미네코 주위의 사람들이 겪는 불행에도 선뜻 동감할 수가 없네요.

일본 애니메이션을 좋아하고, '히무라 켄신' 이라는 애니를 특히 좋아하면서도, 그의 사무라이 복장과 중일 전쟁의 묘사 부분에서 느끼는 감정과 비슷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 http://www.sonymusic.co.jp/Movie/TV/Kenshin/index.html>


어설픈 반일감정 때문인지, 아니면 일본에 대한 적개심이나 피해의식 때문인지 선뜻 알 수가 없습니다.


"자기 자신의 얼굴은 보지 못한다" (p. 196)

처럼 저 스스로의 감정 상태를 들여다 보는 것이 꽤나 어렵습니다.


2. 히어로즈

책의 전반부에는 목가적이고, 가정적입니다.
그래서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빨간 머리 앤>이 연상될 정도이죠.
그러나 이런 분위기는 초능력 집단의 등장으로 난데 없이 스릴이 넘쳐 납니다.
(제가 온다 리쿠가 처음이라 난데 없었던 것이겠죠)

미래를 내다 보는 '먼 눈' 그리고 사람을 담아 두는 '도코노 일족'이 등장 합니다.

미드 열풍이 불 때 본 유일한 미드 <히어로즈>가 생각이 나네요.


3. 신기한 책 입니다

일본 사람들은 미스테리와 몽환적 이야기들을 좋아하나요?
하긴 제가 어리석은 질문을 했습니다. 고작 무라카미 하루키 소설과 온다 리쿠의 책 몇 권 보고 말이죠.
이런 소설도 있구나 싶습니다. 저에겐 신기한 소설이었습니다.

<빛의 제국>과 <엔드 게임>도 찾아서 읽어보고 싶네요.
아울러 느끼한 서양음식 먹은 후 김치가 먹고 싶은 것처럼, 박경리 선생의 <토지> 읽어 보고 싶습니다.

<토지>는 '읽고 싶다'와 '읽어야 한다' 사이에서 아직 읽지 못하고 있지만 말입니다.

다른 분들은 온다 리쿠의 소설을 어떻게 읽으시는지 궁금합니다. 검색해봐도 몇 분 만나기가 힘드네요
온다 리쿠 어떻게 읽으셨나요?
Posted by 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