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덤하우스중앙'에 해당되는 글 2건


아직 나이가 많지 않은 덕분인지 아니면 고달픔을 덜 겪어서인지 저는 어린 시절의 기억이 제법 생생합니다. 그렇지만 기억은 기억일 뿐, 그 시절의 기분은 잊은 지 오래인듯 합니다.

예를 들면,
유리창을 깨고 들켜서 혼이 나기 전까지의 식은땀이라던가,
받아쓰기 100 점 맞았다고 부모님이 웃으실 때의 날아갈 듯한 기분이라던가,
용돈 100원을 받고 50원짜리 깐돌이를 사먹고 남은 50원의 풍족한 기분들은 제 아무리
사실을 기억한다고 해도 다시 느껴보기는 힘든 감상들입니다.

가끔은 <행복한 고물상>같은 책을 읽는 것이 그래서 즐겁습니다.
다시 만나기 힘든 어릴 적 기분들을 느낄 수 있으니까요.
그리고 꿈결같이 어릴 적 세상을 다녀올 수 있습니다.

작가이자 주인공인 '철환'이는
친구가 좋은 성적을 받을 것이 배 아파서 심술부리는 못된 짓도 하고,
괴롭힘을 당하는 아이를 위해 용감하게 연탄재를 집어 드는 착한 일도 하고요,
시르죽은 아버지를 등 뒤에서 안아주는 따뜻한 아들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빵 사달라고 노래 부르다 매를 벌기도 하지요.

이제는 꿈이 아니고는 만날 수 없는 그 시절의 나와 동무들 그리고 사건들을 꿈꾸는 것처럼
만날 수 있게 해주는 책입니다. 위기철 작가가 지은 <아홉 살 인생> 같은 작품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이 책도 좋아하실 거라 생각해요.


P. S 책을 읽다가 모르는 단어가 많아 놀랐어요.
    그래서 퀴즈 내드립니다. 여러분은 얼마나 아실지 궁금하네요. 한 번 맞춰보세요.


1. 꼭뒤를 긁다.
2. 어진혼이 나간 얼굴로
3. 지윤이의 얼굴이 오련했다.
4. 시르죽은 얼굴이셨다.
5. 별쭝맞다.
6. 껑더리되었어요.
7. 나는 선득거리며 흥뚱항뚱 그들을 바라보고만.
8. 웅숭깊은 목소리로 말했다.
9. 수꿀한 생각이 들었지만.
10. 서름한 낯빛으로
11. 푼더분하게 생긴 얼굴로
12. 봉구가 만일의 경우 저지레를 할까봐
13. 객쩍은 소리 그만해
14. 입찬소리 하는 거 아냐
15. 은근짜를 부리던 뱀장수 흉내
16. 생게망게한 얼굴로 기가 막힌다는 듯.


정답보기 DAUM 사전 참고

Posted by 로처

박지성!
저도 무척이나 좋아하는 선수 입니다.
스포츠를 좋아하기에 좋아하는 운동선수는 많습니다. 그러나 존경하는 선수는 차범근 선수, 박찬호 선수, 박지성 선수를 꼽겠습니다.

박지성 선수는 아직 어리고, 지금도 성장을 기대할 수 있는 선수이기에 존경이라는 말은 제 맘속에, 그리고 블로그에만 담아 두려 합니다. 존경하는 이유는 여러분과 비슷할 것입니다. 어려운 상황에서 최고로 우뚝 선 점이 존경스럽습니다.
그가 극복한 어려운 상황을 꼽아 보겠습니다.
 
# 상황1

축구 뿐 아니라, 유도나 빙상체육을 볼 때 학연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려주는 우울한 기사를 자주 봅니다. 박지성 선수는 '엘리트 코스'를 밟아오지 못했습니다. 축구에 힘깨나 쓰는 학벌도 갖지 못했습니다. 이런 상황을 극복했기에 더 사랑스럽습니다. 자라면서 엘리트가 아니었어도, 후에 최고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산증인입니다. 그의 성공이 보통사람은 이루기 어려운 신화일지라도 말이죠

#상황2

박지성 선수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다 아시겠지만, 고교 졸업 때 정말 우울했겠습니다. 어느 대학, 어느 프로구단도 박지성 선수의 영입에 부정적 이었습니다. 기가 질리고, 맥이 풀려 주저 앉고 싶었을 텐데. 이 어려운 상황을 잘 헤쳐나갔습니다.

#상황3

많은 팬들이 공감하는 박지성 선수의 장점은 두 가지 입니다.

첫째, 강한 체력과 엄청난 운동량 입니다.
'산소탱크', '두 개의 심장', '박드베드(한국의 네드베드)', '오토바이 박' 등 박지성 선수의 별명을 보면 그의 월등한 체력과 운동량을 나타내 주는 말들 입니다.

둘째, 지능적인 플레이 입니다.
창의적인 플레이를 한다는 기사도 기억이 나고, 공을 갖지 않았을 때 박의 움직임은 최고라고 퍼거슨 감독이 칭찬한 기사도 생각이 납니다.

그러나 이 장점을 뒤집어 박지성 선수를 비판하는 글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C. 호나우도' 처럼 킥력이나 현란한 드리블을 자주 볼 수 없다고,,
'스콜스' 같은 강력한 중거리 슛 능력도 모자란다고,
'긱스' 의 마법의 왼발도 기대할 수 없고,
'로벤' 만큼 발이 빠르지도 않습니다.

생각해 보면, 비난하시는 분들은, 박지성 선수에게 현실에는 없는 축구의 신을 바라는가 봅니다. '지단'도 '피구'도 '베컴'도 아쉽고 부족한 점이 있기는 마련인데 말입니다. 저 역시 박지성 선수를 좋아하는 만큼 아쉬워 하며 경기를 볼 때도 있습니다. 그런데 전 맘 껏 좋아하며 응원만 하려 합니다. 비판이나 비난은 저 외에도 얼마든지 하실 분들이 있으시니 말입니다.

기나긴 부상에서 회복한지 얼마 되지 않은 지금, 더 좋은 플레이로 팬들앞에 서는 박지성 선수를 기대해 봅니다.
축구 밖에 모르는 그 이기에, 그라운드에서 몸으로 말을 하는 그이기에,
전 더욱 믿음이 가고, 매 경기마다 기대가 됩니다.

http://lawcher.tistory.com2008-01-12T06:57:210.3610
Posted by 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