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문화'에 해당되는 글 1건


# 1. 읽기 전에

<키노 님의 블로그>에서 처음 만난 책입니다.
재미있겠다 싶어서 냉큼 빌려왔지요. 그런데 읽기 전에 <초록 불 님의 리뷰>를 보고 겁에 질렸어요.

분명 <초록 불>님은 누군가를 겁주거나 윽박지르려고 쓰신 것은 아닐 텐데.
초록불님이 답을 알려주신 퀴즈들이 하나같이 어려웠기에 저의 문학 소양 없음을 탓하며
움츠러들었습니다.
그렇게 보기 시작하니 그 어떤 책보다 더 어렵게 느껴졌죠.

무거운 맘으로 읽는데, 책의 처음에 '소개의 말'에 인용되는 만화로부터 읽을 힘을 얻었어요.

[ 하늘이 올려다 보이는 작은 언덕에 세 아이들이 서 있다.
루시가 말한다.

"저 구름들 참 아름답지 않니? 꼭 엄청나게 큰 솜 덩어리 같아."

다음 칸에서 루시는 이렇게 말한다.
"하루 종일 여기 누워서 구름이 떠가는 걸 볼 수도 있을 것 같다."

다음 칸에서 루시가 덧붙인다.
"상상력을 발휘하면 구름 속에 얼마나 많은 모습이 담겨 있는지 알 수 있지. 너한테는 뭐가 보이니, 라이너스?"

그러자 라이너스가 대답한다.
"글쎄, 저기 있는 구름들은 꼭 카리브 해에 있는 영국령 온두라스의 지도 같은 걸.
저기 모자 구름은 유명한 화가이자 조각가였던 토머스 이킨즈의 옆모습을 닮았어. 그리고 저쪽 구름들을 보니 돌 맞는 스데반이 떠오르고, 저기 옆에 바울이 서 있는 게 보여."

그러자 루시가 말한다.
"어, 그러니까..... 아주 좋아. 너는 뭐가 보이니, 찰리 브라운?"

그러자 운 나쁜 찰리가 대답한다.
"그게 말이야, 오리새끼와 망아지라고 말하려고 했는데, 다른 걸 생각해야겠어!"
(P. 21, 22) ]


문학 소양이 부족한 건 부끄러워하든 말든, 인정하면 그만인데요.
지레 겁에 질려 식은 땀 흘리면서 책을 무서워하는 저를 보고 웃었어요.
이제 그만 좀 움츠러들었으면 합니다.

갓난아기는 '모성애'를 설명하지 못해도 엄마 젖을 뭅니다.
아이처럼 두려움이나 비교에서 오는 열패감 말고, 호기심과 충실한 즐거움으로 배우며 살고 싶습니다.


# 2. 책 얘기

이 책은 만화 <Peanuts>를 보여주고, 32인의 작가가 스누피에게 해주는 말로 이루어집니다. 글쓰기에 대해 각자 자신의 경험이나 소신 또는 하고 싶은 말을 짧게 들려줍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짧아서 아쉽다거나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어요.
그 보다는 간결해서, 따뜻해서, 쉬워서 좋았습니다.

비교하자면 속담이나 격언을 읽는 것처럼 좋았습니다.
짧은 글을 읽고나면, 생각할 수 있는 여백이 많습니다.
그것이 상황이나 개인에 따라 진리일 수도 아닐 수도 있지만 말이죠.

그리고 가장 좋았던 것은
이미 성공한 작가들이 제시하는 방법들은 참 쉬워 보인다는 점입니다.
25편의 단편을 써보면 작가로서의 눈이 트일 것만 같아서(p. 128) 우쭐해지는 기분이 드는 점이 좋네요.

대화에 녹여내라(p. 46),
작가가 되기 위해서 황소와 싸울 필요는 없다 (p. 61)
절름발이도 탭댄스를 출 수 있다 (p. 84)
퇴짜 맞지 않은 베스트셀러 작가는 없다 (p. 176)
등 기억하고 싶은 조언들이 많았지만, 그 중에서 <대화에 녹여내라>의 일부를 인용함으로 리뷰를 마치려합니다.


[ <대화에 녹여내라 - 클리브 커슬러(Clive Cussleer)>

스누피야! 타자기 앞에 앉아서 이렇게 해봐. 이렇게 중얼거리는 거야.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모든 이야기는 항상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에서 시작하는 거야.

회교 사원인 모스크에 돼지를 풀어놓으면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멕시코라는 이름을 슈바르츠라고 바꾸기로 한다면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흑인들을 아프리카에서 온 미국인이라고 부르는 것처럼, 백인들을 유럽에서 온 미국인이라고 부른다면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그 다음에, 도대체 왜 그렇게 한다는 거지, 라는 의문이 따라오겠지, 그 이유를 반드시 알아내야 해. 그렇게 해서 도입부가 생긴다면 이야기를 쓰기 시작할 수 있어. (p. 46) ]
Posted by 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