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윙스'에 해당되는 글 1건

스틱-동문서답의 원인은 서쪽을 묻는 것으로 들리기 때문


Ⅰ. 왜일까?

<< 1990년 엘리자베스 뉴턴은 스탠퍼드 대학에서 간단한 놀이에 관한 연구논문으로 심리학 박사학위를 땄다.
그 놀이는 간단했다.
실험에 참가한 두 무리의 사람들에게 각각 ‘두드리는 사람’과 ‘듣는 사람’의 역할을 주었다. 두드리는 사람은 생일 축하 노래나 미국국가 같은 누구나 알고 있는 25개의 노래가 적힌 목록을 받았는데, 그들의 임무는 목록에 적힌 노래 가운데 하나를 골라 노래의 리듬에 맞춰 테이블을 두드리는 것이었다. 듣는 사람은 두드리는 사람이 두드리는 소리를 듣고 노래의 제목을 맞혀야 했다.
듣는 사람의 임무는 상당히 어려웠다. 뉴턴의 실험 과정에서 선택된 노래는 모두 120개였는데 듣는 사람들은 그 중 겨우 2.5%, 즉 단 세 개의 노래밖에 맞히지 못했다.

그러나 이 실험 결과가 심리학적으로 흥미로운 이유는 따로 있었다. 듣는 사람이 노래 제목을 예측하기 전에 뉴턴은 두드리는 사람에게 상대방이 정답을 맞힐 확률을 짐작해 보라고 했다.
두드리는 사람들의 대답은 50%였다. 실제로 메시지를 제대로 전달한 확률은 마흔 번 가운데 한 번에 불과했음에도, 두드리는 사람들은 가능성을 반반으로 생각했다.
그 이유는 도대체 무엇일까? >>

위의 글은 이 책에서 ‘지식의 저주’라고 제목 붙인 내용에서 발췌한 것입니다.

여러분의 짐작대로 이 책은 ‘효과적인 말(글)의 전달 방법’에 관한 책입니다. 그러나 어느 분이 쓰신 것처럼, 카피라이터나 기자에게만 필요한 방법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말과 글이 그 직업군의 사람들만 쓰는 것이 아닌 것처럼 말이죠.


우리는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살아 갑니다.
말이란 것이 완전하지 못한 탓인지, 오해하기도 하고, 다투기도 합니다. 난 분명히 말했는데, 듣는 사람이 동문서답 하고 있다고 질책하신 경험은 없으신가요? 저는 그런 경험이 있습니다.

저는 분명히 말을 잘 했노라고 생각하면서, 듣는 사람을 문제삼곤 했었죠. 이 실험을 통해서 저의 ‘말하기’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봤습니다.

Ⅱ. 사례를 하나 더 보여 드릴께요

스티븐 코비는 저서 <성공하는 사람들의 8가지 습관>에서 회사나 기관에 소속된 직원들 2만 3,000명에게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다음과 밝혔다. 

*설문조사에 응한 사람들 가운데 단 35%만이 자신이 속한 조직이
  무엇을 왜 성취하려고 하는지 확실하게 이해하고 있다. 
*다섯 명 중 오직 한 명만이 팀이나 조직의 목적에 대해 열정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 
*다섯 명 중 오직 한 명만이 자신의 업무와 팀 또는 조직의 목표
  사이의 연관성을 뚜렷이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
*오직 15%만이 자신이 속한 조직이 중심 목표를 성취할 수 있도
  록 완전한 지원을 해주고 있다고 느낀다. 
*오직 20%의 사람들만이 자신이 일하고 있는 조직을 신뢰했다.

이 추상적인 결과를 읽은 사람들은 읽은 후에는 내용을 곧 잊을 것입니다.

그러나 코비는 이런 통계수치를 다음과 같이 비유해서 말해 줍니다.
“이를 축구팀에 비유해 보자.
열한 명의 선수들 가운데 자기 팀 골대를 정확하게 알 고 있는 선수는 네 명뿐이다. 그리고 그 사실에 신경 쓰는 사람도 두 명뿐이다. 열한명의 선수들 가운데 자기 팀 골대를 정확하게 알 고 있는 선수는 네 명뿐이다. 그리고 그 사실에 신경 쓰는 사람도 두 명뿐이다. 열한 명의 선수들 가운데 오직 두 명만이 자신의 포지션과 자신이 해야 할 일에 대해 정확하게 알고 있으며 오직 두 명의 선수들만이 상대팀과의 경기에서 이기기 위해 노력한다.”
책에 대한 리뷰는 이 정도로 마치기로 할게요.

아래에는 이 책을 읽을 결심을 하신 예비독자 분들과, 이 책을 읽고 나신 독자 분들을 위하여, 그리고 무엇보다 저의 기억을 위해 정리 글을 적어 봅니다.




http://lawcher.tistory.com2007-11-30T14:51:220.3610
Posted by 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