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틱-동문서답의 원인은 서쪽을 묻는 것으로 들리기 때문


Ⅰ. 왜일까?

<< 1990년 엘리자베스 뉴턴은 스탠퍼드 대학에서 간단한 놀이에 관한 연구논문으로 심리학 박사학위를 땄다.
그 놀이는 간단했다.
실험에 참가한 두 무리의 사람들에게 각각 ‘두드리는 사람’과 ‘듣는 사람’의 역할을 주었다. 두드리는 사람은 생일 축하 노래나 미국국가 같은 누구나 알고 있는 25개의 노래가 적힌 목록을 받았는데, 그들의 임무는 목록에 적힌 노래 가운데 하나를 골라 노래의 리듬에 맞춰 테이블을 두드리는 것이었다. 듣는 사람은 두드리는 사람이 두드리는 소리를 듣고 노래의 제목을 맞혀야 했다.
듣는 사람의 임무는 상당히 어려웠다. 뉴턴의 실험 과정에서 선택된 노래는 모두 120개였는데 듣는 사람들은 그 중 겨우 2.5%, 즉 단 세 개의 노래밖에 맞히지 못했다.

그러나 이 실험 결과가 심리학적으로 흥미로운 이유는 따로 있었다. 듣는 사람이 노래 제목을 예측하기 전에 뉴턴은 두드리는 사람에게 상대방이 정답을 맞힐 확률을 짐작해 보라고 했다.
두드리는 사람들의 대답은 50%였다. 실제로 메시지를 제대로 전달한 확률은 마흔 번 가운데 한 번에 불과했음에도, 두드리는 사람들은 가능성을 반반으로 생각했다.
그 이유는 도대체 무엇일까? >>

위의 글은 이 책에서 ‘지식의 저주’라고 제목 붙인 내용에서 발췌한 것입니다.

여러분의 짐작대로 이 책은 ‘효과적인 말(글)의 전달 방법’에 관한 책입니다. 그러나 어느 분이 쓰신 것처럼, 카피라이터나 기자에게만 필요한 방법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말과 글이 그 직업군의 사람들만 쓰는 것이 아닌 것처럼 말이죠.


우리는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살아 갑니다.
말이란 것이 완전하지 못한 탓인지, 오해하기도 하고, 다투기도 합니다. 난 분명히 말했는데, 듣는 사람이 동문서답 하고 있다고 질책하신 경험은 없으신가요? 저는 그런 경험이 있습니다.

저는 분명히 말을 잘 했노라고 생각하면서, 듣는 사람을 문제삼곤 했었죠. 이 실험을 통해서 저의 ‘말하기’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봤습니다.

Ⅱ. 사례를 하나 더 보여 드릴께요

스티븐 코비는 저서 <성공하는 사람들의 8가지 습관>에서 회사나 기관에 소속된 직원들 2만 3,000명에게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다음과 밝혔다. 

*설문조사에 응한 사람들 가운데 단 35%만이 자신이 속한 조직이
  무엇을 왜 성취하려고 하는지 확실하게 이해하고 있다. 
*다섯 명 중 오직 한 명만이 팀이나 조직의 목적에 대해 열정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 
*다섯 명 중 오직 한 명만이 자신의 업무와 팀 또는 조직의 목표
  사이의 연관성을 뚜렷이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
*오직 15%만이 자신이 속한 조직이 중심 목표를 성취할 수 있도
  록 완전한 지원을 해주고 있다고 느낀다. 
*오직 20%의 사람들만이 자신이 일하고 있는 조직을 신뢰했다.

이 추상적인 결과를 읽은 사람들은 읽은 후에는 내용을 곧 잊을 것입니다.

그러나 코비는 이런 통계수치를 다음과 같이 비유해서 말해 줍니다.
“이를 축구팀에 비유해 보자.
열한 명의 선수들 가운데 자기 팀 골대를 정확하게 알 고 있는 선수는 네 명뿐이다. 그리고 그 사실에 신경 쓰는 사람도 두 명뿐이다. 열한명의 선수들 가운데 자기 팀 골대를 정확하게 알 고 있는 선수는 네 명뿐이다. 그리고 그 사실에 신경 쓰는 사람도 두 명뿐이다. 열한 명의 선수들 가운데 오직 두 명만이 자신의 포지션과 자신이 해야 할 일에 대해 정확하게 알고 있으며 오직 두 명의 선수들만이 상대팀과의 경기에서 이기기 위해 노력한다.”
책에 대한 리뷰는 이 정도로 마치기로 할게요.

아래에는 이 책을 읽을 결심을 하신 예비독자 분들과, 이 책을 읽고 나신 독자 분들을 위하여, 그리고 무엇보다 저의 기억을 위해 정리 글을 적어 봅니다.



more..


http://lawcher.tistory.com2007-11-30T14:51:220.3610
Posted by 로처
티핑포인트-변화의 물꼬를 트는 방법

티핑포인트≒나비효과

저는 이 책을 읽으면서 나비효과가 생각이 났습니다.
제가 이해한 티핑포인트란
 
‘큰 변화나 신드롬을 일으킬 수 있는 작은 시도’ 입니다.

물론, 시도는 시작에 불과 합니다.
시도만으로 목표가 이루어 지는 것은 아닙니다.
지은이는 우리의 시도와 노력이 헛되이 땅에 흘러 버릴 수도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예상보다 큰 결실을 맺을 수도 있다고 이야기 합니다. 우리의 노력과 시도가 큰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로 티핑포인트의 규칙 입니다.

<규칙1>

"전염성을 퍼뜨리려면 몇 군데 지역에 자원을 집중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시도의 효과적인 파급을 위해, 세 부류의 사람을 설명합니다.

1. 커넥터

사람을 좋아하고 사교적이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유지하는 사람

2. 메이븐

얼리 어답터나 베타테스터 같이 새로운 것에 흥미를 갖고, 일단의 전문성까지 갖춘 사람, 자신의 지식을 사람들에게 얘기하는 것도 좋아한다.

3. 세일즈 맨

인간적 매력이 넘치는 사람으로, 언어적 비언어적 모든 요소로 사람들을 설득할 수 있는 사람

이 분류를 뒷받침 하는 사례로 든 대표적인 것이,

① 보스턴 차 사건 당시 ‘폴 리비어’의 파급효과
② 허시파피의 성공에서 유행의 경로 분석 입니다.


<규칙 2>

"세계는 우리가 원하는 것처럼 우리의 직관과 일치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를 둘러싼 환경이 변한다면, 이에 대처하기 위해서 우리의 고정된 사고 방식이나 태도를 기꺼이 바꿀 필요가 있다는 말입니다. 아울러서, 인간이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이성’이나 ‘논리’가 얼마나 오류가 많을 수 있는지에 대한 사례를 제시해 주면서, 생각의 변화를 촉구합니다.

사례로는
① 레이건을 당선시킨 앵커의 얼굴 표정 (p 84)
② 단순한 고갯짓만으로도 흔들리는 이성 (p 85)
③ 필립 짐 바르도 교수의 ‘죄수와 간수 실험’ (p 152)
④ 휴 하즈혼 교수와 메이의 정직 테스트 (p 155) 를 보여줍니다.

⑤ 뉴욕의 범죄율과 깨진 창문 이론 (p 141)

⑥ 효율적인 집단을 위한 ‘150의 법칙과 고어(Gore) (p 175)



<규칙 3>
"성공적인 전염성의 토대가 되는 것은 변화가 가능하다는 믿음과 적절한 추진력이다."

<정리>

이상에서 책을 대략 설명드려 보았습니다.
이 책에 대한 제 나름의 정리는 이렇습니다.

변화 앞에서 ‘이성’ 이나 ‘논리’가 유연한 사고를 가로막는 장애물이 될 수 있음을 인정하는 것이 첫 걸음이다.

둘째는, 커넥터, 메이븐, 세일즈 맨의 <소수의 법칙> 과 세서미 스트리트와 같은 <고착성의 요소>, 그리고 깨진 창문 이론과 같은 <상황의 힘>을 이해하고, 현재를 분석해 보는 노력이다.

마지막은, 시도와 노력


예비 독자들을 위한 팁

1. 본문을 읽으시기 전에, 서문과 마무리 글을 먼저 읽으실 것을 추천합니다. 마무리 글(누구나 티핑 포인트를 만들 수 있다)의 경우 생소하시더라도 한 번 훑고 본문을 보시면 더 쉽게 내용을 정리하실 수 있으실 겁니다.

2. 티핑 포인트에 관한 두 번째 요소인 "고착성"에 대해서는 <스틱(Stick)> 이라는 책을 추천합니다.
http://lawcher.tistory.com2007-11-28T14:48:270.3610
Posted by 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