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수'에 해당되는 글 2건


# 1. 읽기 전에

<키노 님의 블로그>에서 처음 만난 책입니다.
재미있겠다 싶어서 냉큼 빌려왔지요. 그런데 읽기 전에 <초록 불 님의 리뷰>를 보고 겁에 질렸어요.

분명 <초록 불>님은 누군가를 겁주거나 윽박지르려고 쓰신 것은 아닐 텐데.
초록불님이 답을 알려주신 퀴즈들이 하나같이 어려웠기에 저의 문학 소양 없음을 탓하며
움츠러들었습니다.
그렇게 보기 시작하니 그 어떤 책보다 더 어렵게 느껴졌죠.

무거운 맘으로 읽는데, 책의 처음에 '소개의 말'에 인용되는 만화로부터 읽을 힘을 얻었어요.

[ 하늘이 올려다 보이는 작은 언덕에 세 아이들이 서 있다.
루시가 말한다.

"저 구름들 참 아름답지 않니? 꼭 엄청나게 큰 솜 덩어리 같아."

다음 칸에서 루시는 이렇게 말한다.
"하루 종일 여기 누워서 구름이 떠가는 걸 볼 수도 있을 것 같다."

다음 칸에서 루시가 덧붙인다.
"상상력을 발휘하면 구름 속에 얼마나 많은 모습이 담겨 있는지 알 수 있지. 너한테는 뭐가 보이니, 라이너스?"

그러자 라이너스가 대답한다.
"글쎄, 저기 있는 구름들은 꼭 카리브 해에 있는 영국령 온두라스의 지도 같은 걸.
저기 모자 구름은 유명한 화가이자 조각가였던 토머스 이킨즈의 옆모습을 닮았어. 그리고 저쪽 구름들을 보니 돌 맞는 스데반이 떠오르고, 저기 옆에 바울이 서 있는 게 보여."

그러자 루시가 말한다.
"어, 그러니까..... 아주 좋아. 너는 뭐가 보이니, 찰리 브라운?"

그러자 운 나쁜 찰리가 대답한다.
"그게 말이야, 오리새끼와 망아지라고 말하려고 했는데, 다른 걸 생각해야겠어!"
(P. 21, 22) ]


문학 소양이 부족한 건 부끄러워하든 말든, 인정하면 그만인데요.
지레 겁에 질려 식은 땀 흘리면서 책을 무서워하는 저를 보고 웃었어요.
이제 그만 좀 움츠러들었으면 합니다.

갓난아기는 '모성애'를 설명하지 못해도 엄마 젖을 뭅니다.
아이처럼 두려움이나 비교에서 오는 열패감 말고, 호기심과 충실한 즐거움으로 배우며 살고 싶습니다.


# 2. 책 얘기

이 책은 만화 <Peanuts>를 보여주고, 32인의 작가가 스누피에게 해주는 말로 이루어집니다. 글쓰기에 대해 각자 자신의 경험이나 소신 또는 하고 싶은 말을 짧게 들려줍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짧아서 아쉽다거나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어요.
그 보다는 간결해서, 따뜻해서, 쉬워서 좋았습니다.

비교하자면 속담이나 격언을 읽는 것처럼 좋았습니다.
짧은 글을 읽고나면, 생각할 수 있는 여백이 많습니다.
그것이 상황이나 개인에 따라 진리일 수도 아닐 수도 있지만 말이죠.

그리고 가장 좋았던 것은
이미 성공한 작가들이 제시하는 방법들은 참 쉬워 보인다는 점입니다.
25편의 단편을 써보면 작가로서의 눈이 트일 것만 같아서(p. 128) 우쭐해지는 기분이 드는 점이 좋네요.

대화에 녹여내라(p. 46),
작가가 되기 위해서 황소와 싸울 필요는 없다 (p. 61)
절름발이도 탭댄스를 출 수 있다 (p. 84)
퇴짜 맞지 않은 베스트셀러 작가는 없다 (p. 176)
등 기억하고 싶은 조언들이 많았지만, 그 중에서 <대화에 녹여내라>의 일부를 인용함으로 리뷰를 마치려합니다.


[ <대화에 녹여내라 - 클리브 커슬러(Clive Cussleer)>

스누피야! 타자기 앞에 앉아서 이렇게 해봐. 이렇게 중얼거리는 거야.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모든 이야기는 항상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에서 시작하는 거야.

회교 사원인 모스크에 돼지를 풀어놓으면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멕시코라는 이름을 슈바르츠라고 바꾸기로 한다면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흑인들을 아프리카에서 온 미국인이라고 부르는 것처럼, 백인들을 유럽에서 온 미국인이라고 부른다면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그 다음에, 도대체 왜 그렇게 한다는 거지, 라는 의문이 따라오겠지, 그 이유를 반드시 알아내야 해. 그렇게 해서 도입부가 생긴다면 이야기를 쓰기 시작할 수 있어. (p. 46) ]
Posted by 로처

남들은 다 이해하는 스릴러의 스토리도 이해하지 못하는 나의 이해력과 지금 마음에 여유가 없음의 이유와 그리고 중요한 단어에 밑줄 긋고 암기하는 수준인 천박한 역사공부의 습관을 이유로 이 책 역시 소화해내지 못한 채로 이렇게 글을 끼적입니다.

나중에 다시 한 번 읽어보고 싶습니다.
그 때에는 소화해낼 수 있을지, 어떤 글을 끄적일 수 있을지 알 수 없지만요.
두 가지 단상만 적어보려고요.

# 1 나를 위한 노래는

책 속에서 정주댁, 송노인, 여옥이는 노래를 부릅니다.
정주댁과 송노인은 주거니 받거니 대화하면서 노래를 하기도 하죠.

책 속에서 알 수 없는 혁명에 대한 노래나, 알 수 없음의 불안감을 누그러뜨리기 위한 혁명가를 부르는 사람들처럼 저의 주위에는 저의 생활에 대한 노래는 찾기 어렵네요.
기성복처럼 맞지 않는 사령타령 위주의 가요들이나 찬송가 민중가요 중에서 그럭저럭 맞는 노래들을 부르는수 밖에요.
전문가나 프로가 아니면 시도조차 저어하는 금기는 저 스스로 만들어놓고도 깨기가 힘드네요.

마부도 뒷주머니에 시집을 꽂고 다닌다는 문학 선생님의 유토피아와
일용노동자도 법전을 뒤적이며 스스로 소송을 감당해 내는 은사님의 유토피아처럼
나와 친구들이 우리의 삶을 노래하고 춤추며 사는 모습이 제가 생각하는 유토피아의 일부입니다.

여옥이가 스스로를 잘 알고, 표현하고, 노래하면서 스스로 살아가는 것이 마냥 부럽고도 사랑스럽습니다.


# 2 마지막 장면은 아쉽네요

정말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읽고 싶습니다.
그런데 마지막 장면은 어울리지 않는 희망을 갖다 붙여놓은 것 같아 아쉽습니다.
갑작스러운 화해나 희망보다는 미완의 마무리가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해보네요.

희망이 있는 마무리라면 김해연과 여옥이가 바다로 떠나는 장면을 생각했는데........
이게 더 어색한가요?

아무튼 김연수 작가의 책을 더 읽어봐야겠습니다.
기대가 되네요.

뱀발 : 이 정도 밖에 끼적이지 못함에 크게 아쉬워하면서 도움을 받은 글들을 링크합니다.

Hendrix 님의 블로그
http://flyinghendrix.tistory.com/164

승주나무님의 블로그 http://jagong.sisain.co.kr/344


Posted by 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