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하느님'에 해당되는 글 1건

우리들의 하느님-권정생 산문집


저는 <권정생 선생=강아지 똥> 이렇게만 알고 있었습니다.
두어 달 전에 우연히 '지식채널e' 라는 영상으로 권정생 선생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 짧은 영상에서 보이는 선생의 삶은 코끝을 시큰거리게 하기에 충분 하더군요. 검색을 통해서, 선생을 좀 더 알아 보려고 했습니다.

<몽실언니> 이것을 선생이 쓰셨더군요.
벌써 17년 전에(1990년)에 드라마로 방송 되었었구요. 저도 그 때 책으로도 읽었는데 잊고 지낸 모양입니다.

<또야 너구리가 기운 바지를 입었어요>, <무명 저고리와 엄마> 라는 동화책도 읽어 보았습니다. 이런 동화책을 읽으니, 선생을 어렴풋이나마 알 것도 같았습니다. 아니 동화책 몇 권에 안다는 것은 어렵고, 느낀다고 해야 맞을 듯 합니다.

여전히 부족했습니다.
권정생 선생에 대해 더 알고 싶었습니다.
위인전이나 자서전은 찾지 못했습니다.-없으리라 생각 됩니다.
그러다가 <우리들의 하느님> 이라는 책을 보게 되었습니다. 좋았습니다. 위인전이라면 지은이의 눈을 통해 본 선생의 모습을 보게 될 것이지만, 선생이 써 오던 글들을 직접 보게 되니 더 가깝게 느껴집니다.

위인전이나, 자서전이 없는 편이 더 선생의 삶에 어울린다고 생각되기도 합니다. 권정생 선생의 생각을 듣고 싶으신 분에게 이 책을 소개 합니다.

이 책은 여러 편의 짧은 글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인터넷 서점에서 목차가 소개 되니 목차는 생략 하겠습니다.

제일 첫 글 '유랑걸식 끝에 교회 문간방으로'라는 글은 선생의 생에 대한 짧은 정리글 입니다. 그리고 앞 부분의 글은 선생이 생각하시는 종교, 하느님, 부처님, 세상 에 대한 글이 많습니다. 중간에는 '서태지와 아이들'에 대한 글도 보이구요.
뒷부분에는, 농촌의 환경, 자연을 아끼는 전통 농촌과 관습들에 대한 글도 있습니다.
마지막은 '용구삼촌', '오두막 할머니', '할매하고 손잡고'라는 동화 세 편의 소개로 끝이 납니다.

재생종이로 만들었나 봅니다.
저는 그래서 더 정이 갑니다.
오래 오래 변치 않고, 상하지 않게 코팅된 종이로 했으면 싶기도 하지만,
오래고 영원이 소용있겠나 싶습니다.
제 생명이 영원이 아닐텐데 말이죠.
책이 닳고 낡아지는 세월에 제 몸도 늙어 갈테구요.
선생의 생각들이 제 마음속에서 가지도 치고, 솎아지기도 하면서 자랄테죠.

권정생 선생이 궁금하신 독자 분들은 읽어 보시길 추천합니다.
선생의 자서전이나, 생을 다룬  책이 없으니 그걸 대신 하기에도 충분합니다. 제 생각에는 충분한 걸 넘어서, 더 가깝게 선생을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http://lawcher.tistory.com2007-11-15T18:36:530.31010
Posted by 로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