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의 아이들
위험한 아이들
겁나는 10 대

거칠고, 선생을 조롱하고, 야유하며 신뢰하지 않는 아이들 말입니다.
어찌보면 성급하게 '다룬다'는 시도 자체가 문제일 수도 있을 겁니다.
내가 '다루어진다' 는 느낌일 때 얼마나 끔찍할지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관계개선의 시작은 '다루기 방법' 보다는 '진정한 믿음의 회복'에 있는 듯 합니다.

저도 하지 못하는 일에 대해 제가 말을 너무 쉽게 했습니다.
저는 짧은 시간 아이들을 가르쳐 봤는데요.
정말 예뻐할래야 예뻐할 수 없는 아이들이 있었습니다.
표현이 완곡해서 그렇지 얼마나 미웠는지 모릅니다.
2달이 지나도 개선의 여지가 보이지 않아 절망스러웠죠.
그런 미운 아이들이 잘 따르는 선생님에게 조언을 구했더니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아이들의 믿음을 얻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그러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이 책에서 '미즈타니 오사무' 선생님도 거리의 아이들과 믿음을 쌓아 갑니다.

선생이라는 작자들을 싫어하는 미즈타니 선생이 한 선생님을 계기로 변화합니다.
그리고 사람들이 무서워하거나, 멸시하는 거리의 아이들에게 선생님으로 다가섭니다.
그 가운데 손가락 하나를 잘라야 하는 위험도 있었고, 자신의 교만으로 인한 안타까운 경험도 고백합니다.
(이 글의 마지막에 그의 글을 짧게 인용해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의 책을 읽으면서, <위험한 아이들(Dangerous minds)> 이란 영화가 떠오릅니다.
이 영화에서 '미셸 파이퍼' 역시 처음엔 고전합니다.
시작 하자마자 그만 두겠다고도 하고, 남자의 자존심을 건드리는 실수로 싸움을 키우기도 합니다. 사랑하는 제자를 죽음의 위협에서 지켜내는데 실패도 하죠.
그러나 꾸준한 관심과 노력으로 종국에는 아이들의 믿음을 얻습니다.
<죽은 시인의 사회>의 선생님은 Captain Oh my caption 이 되었듯,
이 영화에서 루앤 선생님(미셸 파이퍼)은 아이들의 '빛'(Light) 이 되고, 탬버린 맨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책을 읽으면서 떠오른 한 사람이 더 있습니다.
가수 김장훈씨의 어머니로 유명한, 김성애 십대교회 목사님입니다.
십대교회와 <꾸미루미>를 통해 청소년 사역을  하시는데, 가출청소년을 위한 사역에 힘쓰시고 있다고 합니다.
(출처 : 크리스천 투데이 : 가수 김장훈 어머니 검성애 목사 "엄마 마음으로 목회" )


그가 한다는 "괜찮아" 라는 한 마디에 힘이 있는 이유는, 그의 진심과 사랑이 가득 담겨 있어서 이겠지요.
그리고 아이들이 믿어 주고 맘 문 열어주기 까지는 보이지 않는 사랑을 볼 수 있게 한 음식의 대접과, 위험한 순간들을 함께 해준 것, 경청이 뒷받침 되어 있어서일 겁니다.

이런 그도 아래와 같은 실수를 하기도 합니다.
중요한 것은 옳다고 믿는 것을 향해 계속 나아간다는 것 입니다.
교사 뿐 아니라, 이 땅에서 어른 다운 어른으로 살아가기 위해 이 책 읽으면서 다시 한 번 각오를 다지는 것도 좋겠다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로처
성공한 리더는 독서가다(All leaders are readers)

독서의 중요성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요?
중요성이 지나쳐 독서강박으로 흐르는 분위기가 외려 독서를 방해하고 있지는 않는지 의심됩니다.

'서울대 선정 고전 100선' 이라던가, '논술을 위한 독서잡지', '10번은 읽어야 서울대 합격을 보장해 주는 듯한 삼국지 광고 카피'를 볼 때면 전 기분이 좋지 않습니다.

이 책 '성공한 리더는 독서가다' 는 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어 가면서 '멘토가 되어주는 독서'를 말해 줍니다. '청소부 밥', '스펜서 존슨의 멘토', '경청' 등의 책이 오버랩 되는 이유는, 이야기를 빌린 글의 전개방식이 유사하기 때문이리라 생각합니다.

저는 이 책에서 세 가지 도움을 받았습니다.

첫째, 지금 쓰고 있는 리뷰의 방식에 도전을 받았습니다.

제 블로그가 저만의 해방구나, 비원(秘苑)으로 머물기를 원하지 않습니다.
나름 거창하게 '소통의 통로'가 되길 원하고, 리뷰의 '숨구멍'이 되길 원합니다.
직설적으로 말하자면, 읽을 만한 글을 쓰는 사람으로 인정받고 싶은 욕심이 있습니다.

그런데 블로그를 시작하면서부터 지금까지 저는,
문학도서의 경우 개인적인 감상을 적거나, 기억에 남는 구절을 옮겨 적었습니다.
경영, 자기계발 도서의 경우는 책 내용을 요약, 발췌하는 방식으로 글을 썼습니다.
이런 글쓰기 방식에서 탈피하고자 하였으나, 마땅한 방법이 떠오르지 않던 상태였죠. 신성석 작가의 글에서 그 롤모델을 찾은 듯 합니다. 금방 잘쓰진 못하겠지만, 많은 참고가 됩니다.

둘째, 추천 도서를 많이 얻어갑니다.

마케팅 추천도서부터, 처세나, 자기계발서에 이르기 까지 많은 추천도서를 얻었습니다. 짧은 리뷰이지만, 믿음이 가고 읽고 싶은 생각을 갖게 하니 리뷰는 이리 써야 되는구나 싶기도 합니다.

아래에는 이 책에서 추천하는 책들 중, 일부를 옮겨 봅니다.

마케팅 불변의 법칙 - 알 리스, 잭 트라우트 지음
포지셔닝 - 알 리스, 잭 트라우트 지음
마케팅 천재가 된 맥스 - 제프 콕스, 하워드 스티븐스
아이디어 바이러스 - 세스 고딘
롱테일 경제학-크리스 앤더슨
노는 만큼 성공한다 - 김정운
새로운 미래가 온다 - 다니엘 핑크
세계는 평평하다 - 토머스 L. 프리드만
블로그 세상을 바꾸다 -  로버트 스코블, 셸 이스라엘
NEXT ECONOMY - 엘리엇 에텐버그
나는 이런 책을 읽어왔다 - 다치바나 다카시


셋째, 짧지만 공감이 가는 독서 방법을 알려줍니다.

지은이가 책에서 소개하는 독서방법을 짧게 옮겨 봅니다.

<도서 선정법>

1. 베스트 셀러가 아닌 스테디셀러를 먼저 읽자
2. 좋은 저자의 책이나 이런 저자가 추천한 책을 읽자
3. 주변 지인이 추천한 책을 읽자
4. 인터넷을 적극 활용하라

<실용도서 독서법 중 발췌> p. 197~198

[자기계발서를 읽으면서 주의해야 할 사항은 단순히 자기계발서를 읽는 행위에만 몰두하면 안된다는 점이다. 즉, 수많은 자기게발서의 독서가 결코 자기 자신의 계발을 보장해 주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많은 자기계발서를 읽는 것보다는 분야별로 1~#권 정도를 읽고 책에서 배운 내용을 현실에 적용하기 위한 노력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자기계발서는 자신을 향상시키기 위한 자극제의 역할로써 읽는 것이지 자기계발서 독서 행위 자체만이 목적이 되는 함정에 빠져서는 안된다. 또한 내용 자체가 비슷한 경우도 많기 때문에 자세하게 읽는다는 자세보다는 자신에게 도움이 되고 필요한 부분만 골라서 읽는 독서 방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경제 경영서를 읽을 때는 공부한다는 자세로 단순히 읽고 지나가는 것이 아닌 적극적인 독서방법을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중요한 곳은 밑줄을 치거나 책을 접어서 표시해 놓기도 하고 독서 후에 독서 노트를 통해서 정리를 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또한 책의 내용을 무조건적으로 받아들이는 자세보다는 자신의 생각을 중심으로 책의 내용을 비판하기도 하며 자신이 처한 상황과 비교해 가면서 저자와 토론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읽어야 보다 발전적인 독서가 될 수 있다.]
 
넷째, 다짐
요즘 책 읽는 것이 뜸해졌는데 이 책을 시작으로 다시 속도를 붙여보려 합니다. 좋은 책과 좋은 글로 다시 찾아 뵙기를 희망하면서 글을 마칩니다.

다섯째, 이 점도 좋았어요

책 중간 중간에 있는 그림이 참 맘에 들더라구요.
스캔해서 올리고 싶을 정도로 말이죠. 특히 책의 날개를 달고 날아오른 김과장(p96) 그림이 욕심이 납니다. ^^;
그리고 좋은 글귀의 인용도 좋았습니다.
http://lawcher.tistory.com2008-01-09T07:35:190.3610
Posted by 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