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욱'에 해당되는 글 1건


'아내가 결혼했다' 라 무슨 내용일까?

책을 읽기 전에 잠시 짐작해 보았지만 알 수가 없었습니다.

아내가 결혼을 했다면 이혼한 후에 결혼을 했을 것이고, 이혼을 했다면 아내가 아닐텐데.....

어떻게 '아내가 결혼했다'라는 말이 성립할 수 있을까?

책을 읽고 난 후에야 알았습니다.

그리고 알고 난 후에는 '작가의 말'에서 박현욱 작가가 나무라는 글이 생각이 나네요.


"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벗어나야 하는 것은 우리가 상식이라고 믿어 왔던 견고한 아집들이다."

이미 아시는 분들이 많겠지만, 아내가 결혼할 수 있기 위해서는 일부일처제의 틀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이 책에서 말하는 것은 폴리아모리(polyamory) 입니다.

아래에 이 책과 신문기사를 참고해서 잠깐 정리해 봅니다.


모노가미(monygamy)

일부일처제, 단혼

시리얼모노가미(serial monygamy)

사별이나 이혼 후 재혼하는 식의 연이은 모노가미

폴리가미(polygamy)

일부다처(polygyny)

일처다부(polyandry)

폴리아모리(polyamory)

비독점 다자간 사랑, 떼사랑

<인용 : 중앙일보 2008년 10월 18자 '분수대' 양성희 문화 스포츠부문 차장>


너무나도 당연하게 생각해 온 '일부일처의 결혼'에 대해 의문을 품어보라니요.

일부일처를 채택하고 있는 사회가 의외로 많지 않다는 근거 외에 생물학적, 논리적 근거를 합리적으로 나열한다고 해도, 머리 아픈 의문임에 분명합니다.

그런데 이 책은 이런 이야기를 유쾌하게 풀어냅니다.

두 명의 남편을 원하는 것 말고는 너무도 사랑스러운 아내와, 두 명의 남편이라는 발칙한 소재를 그들이 좋아하는 축구로 풀어냅니다. 저 역시 축구를 좋아해서 키득거리며 읽을 수 있었습니다.

다만,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이유는 '남의 얘기' 라서 입니다.

만약 제가 소설 속 '덕훈'의 입장이라면 절대 웃을 수 없을 겁니다.

아마 어이가 없어서 나오는 웃음은 지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일부일처제도가 신이 내린 완벽한 제도가 아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은 해봅니다.
'폴리아모리'가 사랑하는 하나의 방식으로 자연스럽게 인식될 날이 오기는 할까 싶기는 하지만요.

Posted by 로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1.12 1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Greenbea 2009.02.18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게 '남의 얘기' 라서 즐겁게 읽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 :

    • 로처 2009.02.20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자신의 얘기라면...... 눈물 콧물 다 쏟을 것 같기도,
      화를 많이 낼 것 같기도, 그저 체념할 것 같기도, 하여튼 재미있지는 않을거에요. 소름 돋아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