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을 존경합니다'에 해당되는 글 1건


위대한 대통령 링컨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요?
링컨을 모르는 사람을 찾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그만큼 '링컨'을 다룬 책도 많습니다.

데일 카네기 역시 같은 생각을 합니다.
링컨에 대한 책은 넘치고 넘치는데, 책을 쓴 이유는 무엇인지 들어봅시다.

물론 이미 많은 학자들과 역사학자들이 링컨에 관한 책을 다수 발간한 시점에서 나까지 링컨에 대한 글을 써야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 것도 아니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링컨에 관한 많은 책들을 읽고 난 뒤 알게 된 그의 새로운 생애를 단순히 접어버릴 수만은 없었다.
 
그래서 그의 일생에서 흥미로운 사실만을 추려 내어 링컨의 가장 인간적인 모습을 간단하게나마 말해 줄 수 있는 전기물을 쓰기로 마음먹었다.


저도 생각해 보았습니다.
이 책을 어떻게 포스팅해야 할까?
워낙에 유명한 링컨이지만, 데일 카네기처럼 저 역시 처음 들어보는 일화도 있더라고요.
그리고, 위대한 링컨의 우스꽝스러운 일화들을 너무도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서가를 뒤지다가 <노무현이 만난 링컨> 과 <조선 바보 노무현>이 눈에 들어옵니다.
아직 읽지는 못했습니다만, 이 책을 어떻게 소개해야 할지 감이 옵니다.

저는 이 기사에서,
우스꽝스러운, 그래서 더 인간적인 링컨의 일화를 발췌하려 합니다.

완벽한 위인을 더 완벽하게 만들어 주는 도구로써의 결점이 아닌,
약하고, 인간적인, 그래서 더 사랑스러운 링컨의 일화들을 발췌하려 합니다.
너무도 완벽한 인격체로, 외경하고 숭상할 뿐, 어렵기만한 위인이 아니라,
사람다운, 사랑스러운 링컨을 잠깐 만나보고 가시기 바랍니다.

아래에는 그 일화들을 발췌합니다.
# 제목 아래의 [] 부분이 인용부분 입니다.




 




 



 



 


 




이렇게 킥킥대고 웃으면서도,
그에 대한 존경이 사라지진 않습니다.
존경에 사랑이 더해질 뿐입니다.

그림자도 밟지 못하는 위인들도 좋지만,
우리에게도 존경에 사랑이 더해진 위인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마지막으로는 존경과 사랑을 담아
<게티즈버그 연설>과 <두 번째 대통령 취임연설>을 인용함으로 글을 마칩니다.




 


Posted by 로처

댓글을 달아 주세요